address

신랑 ‘턱시도’ 신부를 위해 더 신경써줘~

신랑 ‘턱시도’ 신부를 위해 더 신경써줘~

[OSEN=최지영 기자]

결혼식의 꽃은 신부지만 그런 신부를 더욱 빛나게 해주는 것은 듬직하게 옆에 서있는 신랑이다.
신랑에게도 결혼은 일생에 단 한번 뿐인 소중한 날. 그 어느 때보다 멋지고 듬직해 보이려면 턱시도의 선택이 중요하다.
턱시도는 웨딩드레스처럼 디자인이 다양하지 않기 때문에 큰 고민 없이 자신의 체형에 맞게 조금만 신경 쓰면 완벽한
새신랑으로 변신할 수 있다.


▲ 키가 작고 마른 체형이라면

무엇보다 키가 커보이게 하려면 슈트 스타일을 입는 것이 좋다.
이때 타이나 행커치프로 포인트를 주면 시선을 위로 끌어 올려주기 때문에 한결 키가 커 보인다.
또한 앞자락이 짧고 뒷자락이 긴 더블 브레스티드 연미복은 다리 선을 연결시켜주는 듯한 착시효과로 다리가 길어 보일 수 있다.



▲ 키가 작고 뚱뚱한 체형이라면

이런 체형은 너무 두껍거나 얇지 않고 적당히 힘 있는 소재의 옷이 좋다.
컬러는 네이비나 블루 등 수축색으로 상하 같은 색상의 싱글재킷이 길고 날씬해 보인다.
또한 칼라는 세로선의 느낌이 강조되는 숄칼라로 선택하는 것이 체형을 커버하기에는 적합하다.
이때 너무 화려한 컬러가 광택이 있는 소재의 옷은 입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 키가 크고 마른 체형이라면

이런 체형에 가장 잘 어울리는 턱시도는 재킷 길이가 길고 상하의 컬러가 다른 모닝코트이다.
신부와 키 차이가 너무 크게 나 보이지 않게 하려면 슈트 스타일보다는 상하의의 컬러나
소재가 다른 세퍼레이츠 스타일로 입는 것이 좋다.



▲ 키가 크고 뚱뚱한 체형이라면

키가 크고 뚱뚱한 체형은 자칫 너무 거대해 보일 수 있기 때문에 적당히 체격을 커버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때는 블랙처럼 어두운 톤으로 상하의를 통일해서 입는 것이 좋다. 여기에 보타이와 포켓칩으로 포인트를 줘
시선을 분산시키면 어느 정도 슬림해 보이는 효과를 줄 수 있다.



[선남선녀를 위한 TIP]

완벽한 신랑 옆에 완벽한 신부가 있어야 비로소 선남선녀 커플이 완성된다.
때문에 신랑의 턱시도와 신부의 웨딩드레스 역시 잘 어울려야 한다.

신랑이 마른 경우에는 신부는 약간 화려한 웨딩드레스를 입는 것이 좋다.
그래야 시선이 신부 쪽으로 분산되면서 신랑도 너무 왜소해 보이지 않는다.

반대로 신랑이 뚱뚱하면 신부의 드레스는 약간 슬림한 타입이 좋다.
신랑도 큰데 신부까지 너무 부한 드레스를 입으면 자칫 둘 다 거대한 느낌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jiyoung@osen.co.kr

<사진>찰스박, 쥬빌리브라이드 제공.

Trackback 1 Comment 0
비밀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