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dress

공주가 되고픈 신부의 로망, 드레스 선택에 달렸다

공주가 되고픈 신부의 로망, 드레스 선택에 달렸다


OSEN=최지영 기자


모든 신부에게는 일생에 단 한번뿐인 결혼식날 가장 아름다워 보이고 싶은 로망이 있다.
이러한 로망을 실현시켜주는 것이 웨딩드레스.
때문에 결혼을 앞둔 예비 신부들은 그 무엇보다 웨딩드레스 고르기에 가장 심혈을 기울인다.
대부분의 예비신부들은 자신이 입고 싶은 웨딩드레스를 중심으로 드레스를 고른다.

하지만 무조건 입고 싶은 것을 선택하는 것보다는 자신에게 어울리는 것을 입어야 결혼식 날 누구보다 빛날 수 있다.
무엇보다 신경 써야 할 것은 자신의 체형에 맞게 입는 것.
누구나 이날만큼은 보이고 싶지 않은 자기만의 신체 콤플렉스가 있기 마련이다.
단점은 커버하고 장점은 살려 줄 체형별 웨딩드레스 연출 팁을 알아보았다.





▲ 바스트가 빈약하다면~




바스트는 모든 여자들이 가장 신경 쓰는 신체부위 중 한곳이다.
볼륨 있는 몸매만큼 여자의 몸을 아름답게 보이도록 해주는 것도 없기 때문.

웨딩드레스의 경우 웨딩 브래지어가 따로 있기 때문에 이것을 사용해
최대한 볼륨감을 살리는 것이 가장 기본적인 방법이다.
웨딩드레스는 최대한 바스트 부분에 장식이 많은 것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리본, 코사지, 비즈 등이 달리면 화려하기 때문에 시선분산 효과가 뛰어나다.

그 외에 바스트 부분 디자인자체가 셔링이 잡혀있거나 프릴 등의 디테일로 되어 있는
타입은 바스트를 풍성하게 보이도록 해준다.




▲ 통통한 팔 어쩌지~



자신이 원하는 드레스를 최대한 날씬하게 입고 싶은 욕구 때문에 결혼식을 앞두고
다이어트를 하는 이들을 많이 볼 수 있다.

하지만 웨딩드레스를 입을 때 가장 많이 드러나면서도 가장 빼기 힘든 부위가 팔뚝.
이럴 때는 긴소매나 반소매로 된 웨딩드레스를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간 국내에서는 팔과 어깨를 모두 드러내는 뷔스티에 스타일이 유행을 했기 때문에
긴소매에 대한 거부감이 있을 수도 있다.
하지만 지난 4월 결혼식을 올린 영국 왕세자비 케이트 미들턴이 레이스로 된
긴소매 웨딩드레스를 입으면서 최근 예비 신부들
사이에서는 긴소매 드레스가 유행을 하고 있다.

특히 소매부분이 레이스로 된 타입은 속살이 살짝살짝 비치는 것이 매력으로
우아하고 품격 있는 분위기를 연출해 주어,
콤플렉스 해결을 물론 누구보다 품위 있는 신부가 될 수 있다.




▲ 목은 짧지만 어깨라인에 자신이 있다면


이러한 체형에는 깊게 파인 V네크라인이나 어깨가 드러나는 뷔스티에 타입이 가장 좋다.
목과 어깨가 최대한 많이 드러날수록 목도 길어 보이고 어깨라인도 최대 한 아름답게 살릴 수 있다.

이때 퍼프소매나 파워숄더, 차이나 칼라 스타일은 목을 더욱 짧아 보이게 함으로 되도록 피하는 것이 좋다.
액세서리 역시 목걸이 보다는 귀걸이를 착용해 얼굴선을 최대한 길게 보이게 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jiyoung@osen.co.kr

<사진>아비가엘, 찰스박 제공.


Trackback 0 Comment 0
비밀댓글